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닫기]  
이혼과 부동산소송, 김명수변호사 :: 양육권소송변호사 판단이 어렵다면

양육권소송변호사 판단이 어렵다면





일반적으로 부부가 이혼할 때 양육권에 대한 분쟁이 발생하면 재판부는 자녀의 복지에 더욱 도움이 된다고 여겨지는 배우자 일방을 양육자로 선정합니다. 그러나 부부 양측이 모두 양육권을 원하며 양 측에 양육적합성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수 있는데요. 


대법원에서는 이 같은 사건이 실제로 발생하자 자녀의 의사를 존중하여 양육권을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해당 사례에 대해서 양육권소송변호사 김명수변호사와 함께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A씨와 B씨는 결혼해 5년만에 딸 C양을 낳았습니다. C양이 태어난 이후 생활비는 점점 늘어나게 되었지만 남편 B씨는 마땅한 직업이 없었으며 A씨가 운영하는 의류노점상 마저 그리 장사가 잘되진 않았는데요.


양유권소송변호사가 확인해 본 바로는 이때부터 A씨와 B씨는 카드에 의존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두 사람은 빛에 허덕이다 두 사람 모두 신용불량자가 되었습니다. 





그 이후 두 사람은 경제적인 이유로 다툼이 잦아 졌고 이에 B씨는 딸 C양만을 데리고 짐을 나왔고 이후 A씨는 집을 나간 B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청구하였는데요.


이번에 양육권소송변호사와 함께 살펴볼 사건의 경우 A씨와 B씨 두 사람 모두 딸 C양에 대한 양육권을 원하였고 이 부분이 이번 이혼소송의 쟁점으로 다뤄졌습니다.





1심 재판부는 A씨의 이혼청구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하며 C양에 대한 친권자 및 양육권자를 A씨로 지정하였는데요. 이 같은 1심 재판부의 판단은 A씨와 B씨 두 사람의 나이와 직업, 건강상태, 재산 등을 미뤄 볼 때 딸 C양의 복지를 위해선 B씨를 양육권자로 인정하는 것이 옳다고 본 것입니다.


양육권소송변호사가 알아본 바로는 이 같은 1심 재판부의 판결에 2심 재판부 또한 동의하였지만 대법원 재판부는 1심 재판부와는 다른 판결을 내린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대법원 재판부는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관할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는데요. 이 같은 대법원 재판부의 판결은 원고와 피고 간의 뚜렷하게 양육적합성을 가릴 부분이 없다고 본 것입니다.


따라서 재판부는 일반적으로 자녀의 양육에 어머니가 적합하다는 인식 만으로 A씨를 양육자로 선정해선 안되며 본 사건의 경우 두 사람의 딸 C양이 B씨와 함께 사는 것을 원하고 있어 이 경우 딸 C양의 의사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이번 양육권 소송은 두 사람의 양육적합성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경우 자녀의 의사가 중요하게 작용 할 수 있다는 대법원 재판부의 판결에 따라 사건은 원심을 파기하고 관할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내지게 되었습니다.





이상으로 양육권소송변호사 김명수변호사와 함께 양육권 소송사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이번 사건의 경우 만약 부부 일방이 월등히 자녀의 복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 되었다면 재판 결과는 바뀌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양육권 소송에는 관련된 경험이 많은 변호사를 만나 양육적합성을 충분히 주장할 필요가 있는데요. 이와 관련된 문의는 양육권소송변호사 김명수변호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혼과 부동산소송, 김명수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